Richard Monson-Haefel 편집
Eva 팀 번역
256 페이지
978-8993827-33-0

97 Things Every Software Architecture Should Know(O'Reilly)의 번역서

[97SA 오탈자 정보 바로가기]


아키텍트, 그들에게 나의 길을 묻다!!



사실 이 도서는 97가지가 아니고 105가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원서에 있는 97가지의 이야기에 국내 아키텍트 8분의 이야기가 추가되어 구성된 도서입니다.

 

이 도서를 기획했던 것이 2009,… 그리고 드디어 2011년 4월 15 도서가 출간됩니다. 정말 어마어마(??) 한 시간이 흘렀네요. 솔직히 중간중간 불안한 적도 있었지만, 그만큼 충실하고 부족함이 없는 번역서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줄 것이라고 Eva 팀을 믿었습니다. 이 책은 적은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아키텍트들이 자신만의 철학, 사상, 그리고 경험들을 이야기 해 놓은 도서이다보니 다양한 관점과 시각이 존재하는 도서입니다. 그렇다보니 번역에 있어서도 어려움이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Eva팀 모두가 수차례 서로의 것을 감수하며 열정을 다해 다듬어 주신 번역서입니다. 또한 놓친 오류를 위해 애써주신 베타리더분들과 또 흔쾌히 글을 허락해주신 국내 아키텍트분들, 모두 열심히 노력한 도서이기에 이 도서를 출간하는 마음이 남다릅니다.

 

코더와 프로그래머, 그리고 아키텍트도 제대로 구별하지 못하는 저에게 차근차근 아티텍트에 대해서 아키텍처에 대해서 그리고 그 중요성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던 손영수님을 보면서 이 도서를 꼭 출간해야 겠다고 마음 먹었었는데

 

이 도서의 편집자인 Richard Monson-Haefel은 이 도서를 집필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들은 IT 에서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자신들의 조직을 운영하는 것뿐만 아니라서비스하는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기술과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우수한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는 동전의 양면인 비즈니스와 기술을 모두 터득할 필요가 있습니다이는 결코 조그만 도전 과제가 아니며이 책이 쓰여진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 책 ' 소프트웨어 아키텍트가 알아야 하는 97가지'는 흔히 일어나는 실수를 피하는 방법에서부터 능력있는 팀을 만드는 방법까지 모든 것에 대해 전 세계의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들로 부터의 조언을 실었습니다.

보통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들 또는 소프트웨어 아키텍트가 되기를 열망하는 분들을 위해서업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들의 총체적인 조언들이 모여 있는 서적입니다.

이 책이 모든 소프트웨어 전문직을 위한 영감과 지침에 대한 좋은 시작점이 되기를 진정으로 바랍니다또한 소프트웨어 아키텍트들이 이 책을 읽고 오늘날 정보 기술의 가장 도전적인 직업으로 조언과 통찰력을 공유하기 위해서 관련 웹사이트를 사용하기를 원합니다.

 

이 책은 여러분이 읽어왔던 다른 책들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48명 이상의 저자들의 합작품이며, 이들 모두 아무런 보상없이 소프트웨어 아키텍처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과 충고를 제공했습니다. 어떤 측면에서 진정한 의미의 오픈 소스 서적입니다. 각 저자들은 자신들의 생각을 썼고, 그 내용들은 여러 저자를 통해 살펴보고 편집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가장 좋은 내용들을 모아 지금의 책이 되었습니다. 이 책은 개인의 지식이나 지혜보다, 코드로 공헌하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와 크게 다를 바가 없습니다

이 도서에 글을 제공해 주신 국내 아키텍트분들도 외국과는 다른 열악한 환경에서도 후배들을 위해 아무 조건없이 바쁘신 중에도 글을 써 주셨습니다.

이 도서에서 다양한 관점, 생각, 철학 등을 수용하시고, 집필진들의 오픈 소스 마인드를 다시 한번 생각하시면서 이 책을 읽는 많은 개발자들 역시 자신의 관점, 생각, 그리고 철학을 나누고 공유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97SA 오탈자 정보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능률적인 프로그래머가 출간 되었습니다.


기다리신 분이 많은데조금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블로그에 도서 정보를 올리는 것도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표지가 마음에 듭니다.

뭐랄까딱딱하지 않으면서도 책의 내용을 모두 보여주는 듯한 표지O’ReillyHelen에게도 보여줬는데 맘에 들어 하더군요.
왠지 굉장히 만능의 프로그래머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조금은 가제트형사 같은 느낌... GoGo 가제트!!

 

솔직히, 제목을 정할 때 많이 생각했습니다.

영문으로 Productive Programmer라고 되어 있는데실용주의 프로그래머라는 도서는 이미 출간되어 있고, 생산적인 프로그래머라고 하자니, 프로그래머를 너무 기계적인 존재로 나타내는 듯해서요.

 

능률적인 프로그래머라고 정했지만 무언가 좀 부족한 듯 하여 부제를 달았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제목과 부제만으로도 이 도서의 내용을 완전히 보여주지 못하는 듯 합니다. 역시나 책을 읽지 않고는 이 책에서 말하고 싶은 내용을 완전히 알 수는 없는 거겠죠? (너무 책을 꼭 읽으라고 강조하는 듯 하네요 ^^)

 

다음부터는 도서의 제목을 정할 때도 베타테스터들의 의견을 구하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Posted by
지앤선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