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도서는 O’Reilly의 유명한 도서인 JavaScript: The Missing Manual의 번역판입니다.


바로 이 도서죠. 저희는 표지를 지앤선의 색깔을 입혀서 바꿔 보았습니다. 어떠신가요?

 

자바스크립트가 뭘까?”에 대한 답이 이 도서의 첫 페이지에 나옵니다(정확하게는 들어가는 말의 첫 페이지에 나옵니다). “자바스크립트는 HTML에 애니메이션, 상호작용성, 동적인 시각 효과 등을 넘치도록 채워줄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입니다.” 라고그렇기 때문에 자바스크립트는 웹 디자인을 구성하는 2개의 기둥인 HTMLCSS가 함께 있어야만 합니다. HTML은 그림이나 글의 의미있게 조직하는 구조적인 층이고, CSSHTML로 구성된 컨텐트를 보기 좋게 전시하는 층이고, 자바스크립트는 방문객들과 인터랙션 할 수 있도록 웹 페이지를 현실로 데려오는 행동하는 층이라고 합니다. 

이 책은 현재 NHN XE 개발팀에서 Ajax UI를 전담하고 계신 김태곤님이 번역작업을 맡아 주셨습니다. 김태곤 님은 자바스크립트와 관련한 1건의 특허 등록하셨고, 1건을 출원하셨으며 번역 블로그 http://enzine.tistory.com을 운영하고 계십니다.

역자의 글을 통해서 역자인 김태곤 님이 이 책을 통해서 여러분에게 하고 싶으셨던 이야기를 좀더 자세히 알아 보세요. 아울러 이 도서의 기획자이자 뉴욕타임즈의 기술 칼럼닌스트인 데이비드 포그의 이야기도 참고하세요.

더보기

 이 책의 추천사를 써주신 세 분에게 블로그를 통해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며, 여기 그 추천사를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정찬명  NHN 선임U I개발자

UI개발자라는 명함을 지니고 있지만 항상 마음에 걸렸던 것이 바로 자바스크립트였습니다. “지금 부족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고 새로운 기술을 배운다면 무엇을 배우겠는가?”라는 질문에 저는 항상 ‘자바스크립트’라고 대답했습니다. HTML과 CSS는 잘 다루었지만 자바스크립트는 항상 다른 사람의 코드를 빌려쓰거나 아예 부탁하는 처지였고, 그러다보니 결과물이 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습니다. 이런 상황 때문에 저는 혼자만의 힘으로 무언가를 만들어내고야 말겠다고 다짐하며 자바스크립트를 배우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처음에는 다른 사람의 jQuery 코드를 조금씩 고쳐쓰면서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흥미를 갖기 시작했는데, 불과 몇 시간만에 아주 간단한 동작들을 구현할 수 있게 되어 흡족했습니다. 저는 한동안 jQuery를 이용해서 아주 재미있는 것들을 만드는 일에 몰두했습니다. 하지만 기초가 없었기 때문에 jQuery를 폭넓고 효과적으로 사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역시 무엇을 하든 기초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 책의 한국어 역자는 바로 제 옆에서 근무하고 있는 절친한 직장동료입니다. 다른 사람과 지식을 나누는 것을 즐겨하고 무엇이든 쉽게 설명하는 일에 소질이 있는 그의 성향이 이 책의 번역에도 고스란히 녹아든 것 같습니다. 자바스크립트 기초와 jQuery를 단 한권의 책으로 배울 수 있게 되어서 무척이나 기쁩니다.


나건표  스마트에디터2 개발자

자바스크립트는 똑똑한 언어입니다. 변수선언이나 값 비교 등 여러 곳에서 명확하게 명령하지 않아도 곧잘 알아듣고 일을 처리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코드를 작성하고도 모를 수 있습니다. 이런 실수는 자바스크립트 개발 경험이 있더라도 기초가 탄탄하지 못할 경우 자주 저지르게 되는데, 이 책은 자바스크립트 개발 경험이 있는 분들은 기초를 다시 한 번 다질 수 있도록, 자바스크립트를 처음 접하는 분들은 빠르게 실력을 쌓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자의 알기 쉬운 설명에 이해가 어려울 수 있는 부분에는 실무 경험이 풍부한 역자의 추가 설명이 곁들여져 독자의 이해를 돕고 있습니다. 탄탄한 기초를 쌓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자바스크립트의 특징뿐만 아니라 실무에서 사용하는 라이브러리의 사용법 및 흔히 접하는 문제패턴까지 다루고 있어 자바스크립트 초-중급자들에게 추천할 만한 책입니다.


윤좌진  미투데이 UI 개발자

한때 정체성 없이 만들어져 있는 코드를 copy & paste 하면서 활용하던 자바스크립트가 이제는 프로그래밍 언어로 웹서비스를 만드는 데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 기술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여러분이 기존의 자바스크립트 책에서 메서드의 기능 정의나 실용 예제 코드의 내용만을 보았다면, 이 책은 그 내용과 더불어 가장 기본적이지만 잘 지켜지지 않았던 (X)HTML과 CSS의 표준 내용까지 함께 전달하여 보다 견고한 자바스크립트를 구현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물론 본래의 주제가 자바스크립트이기 때문에 웹 표준에 대한 내용이 깊지 않아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이 책을 통해 (X)HTML과 CSS의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는 자바스크립트 개발자는 (X)HTML과 CSS의 올바른 정의와 사용법을 함께 배울 수 있고, (X)HTML과 CSS를 다루는 UI개발자는 자바스크립트 개발의 올바른 방식과 활용법에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막 자바스크립트를 배우려는 초급 개발자뿐만 아니라 이미 어느 정도 자바스크립트를 알고, 다룰 줄 아는 개발자에게도 좀 더 프로페셔널한 사용법의 습득을 위해 이 책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Seam in Action

책 이야기 2010.03.17 15:13


저자: 댄 앨런

역자: 전준식, 최지웅, 최현덕

978-89-93827-18-7

 

혁신적인 Java EE 프레임워크인 Seam은 자바 기반 웹 개발을 재창조한다. 단순한 자바 객체와 미리 만들어진 위젯을 사용하고, XML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Seam의 직관적인 아키텍처와 API, 영속성을 적절히 관리하고, UI와 비즈니스 컴포넌트 둘 모두에 적용되는 단일 개발 방식을 제공한다. Seam은 모든 Java EE 컨테이너에서 동작하며 그것의 JSF 기반 접근방법은 Ajax를 매우 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

 

Seam In Action Java EE 개발자를 위한 Seam의 상세한 소개서이다. 이 책에서는 seam-gen을 사용하여 기본 애플리케이션을 생성하며, 예외 기반 설정, Java 5 어노테이션, aspect-oriented 프로그래밍을 통하여 Seam이 핵심 기능 이외의 작업들을 자동화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여러분은 이 책을 통해서 스프링 통합, JavaScript 리모팅, 비즈니스 프로세스(jBPM)유상태 페이지 플로우(jPDL) 등을 위한 핵심 기술들을 마스터할 수 있다.

 

이 책의 내용

Seam-gen을 사용한 빠른 프로젝트 착수

Seam 어노테이션, 컴포넌트와 바이젝션(bijection) 이해

Seam의 새로운 영속성 모델 소개

ㆍ 리치 애플리케이션 만들기

목차보기

더보기

 

 

한국 독자에게

'Seam in Action’이 처음 출간된 이후로, 나는 수많은 개발자들로부터 이 책이 그들의 Seam에 대한 이해를 근본적으로 바꾸어 주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들은 Seam을 사용한 이후 개발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었으며, 유일한 아쉬움은 그것을 좀 더 일찍 발견하지 못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런 연락을 받을 때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그게 이 책을 집필한 이유입니다”라고 답변하는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내가 여러분이 이 책을 읽기를 원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나는 여러분 또한 다른 개발자들이 Seam을 사용하면서 느꼈던 장점들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런 의미에서, Seam In Action’내에 압축된 지식들이 전 세계로 확산되도록 하기 위해 이 책을 한국어로 출판하는 데 노력을 기울여준 동료들인 최지웅, 전준식, 최현덕 님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 나는 Seam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그것을 사용했으며, Seam Java EE에서 빠져있는 퍼즐 조각들을 보충해 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Seam Java EE 내에 존재하는 수많은 기술들 간의 간극을 메워준다. Seam JSF에서 직접 EJB를 호출할 수 있도록 해주거나 확장 영속성 컨텍스트를 적절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Java EE 내에 존재하는 수많은 기술들의 간극을 메워주었다. Seam은 또한 개발자들이 가지고 있는 Java EE 개념들과 기술들에 존재하는 수많은 이론적인 한계 또한 지적해 준다. Seam을 공부하는 경우, 여러분은 단지 이 하나의 프레임워크만이 아닌(물론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어렵다) Java EE 전반에 대해 배우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Seam을 배우는 것이 개발자들에게는 매우 위협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나는 이러한 딜레마를 염두에 두고 이 책을 집필했다. 이 책은 JSF 라이프사이클에 대해 설명하고 그것의 단점을 지적한다. 이 책에서는 Facelets를 현실에 맞게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여러분이 영속성 컨텍스트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며, 그것을 적절하게 다루는 방법을 가르친다. 이 책은 EJB JNDI 이름들과 Seam이 그것을 어떻게 검색하는지 알기 쉽게 설명한다. 그리고 이 모든 핵심 개념들을 설명한 후, PDF 생성을 위한 iText나 비즈니스 프로세스 관리를 위한 jBPM 같은 서드 파티 통합 기능을 Seam에서 사용하는 방법을 익혀서 여분의 개발 스킬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이 책의 독자들이 이 책을 가치 있는 것으로 느낀다면, 그것은 아마도 내가 여러분과 같은 입장에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나 역시 Java EE의 모든 부분에 대해 배우려고 노력하고, Seam을 사용하여 그것을 어떻게 하나로 결합시킬 수 있을지 고민한 사람들 중 한명이었다. 이제 여러분의 모국어로 번역된 이 책을 읽으면서 Seam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드는 방법에 대해 배워보도록 하자.

 

Dan Allen(댄 앨런)

Senior Software Engineer

Red Hat, Inc.

그런데, SEAM은 무슨 뜻인가요? 자바와 관련된 용어의 약자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음새를 뜻하는 단어 외에는 그저 JBoss에 의해 개발된 웹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라고만 나와 있네요~ 궁금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