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앤선에서 2015년 계획하고 있는 교육 중 하나와 비슷한 목적과 방향을 가지고 있는 행사라 먼거리에서 주최되는 것이지만 행사를 기획하신 김영욱 부장님을 졸라 참관 자격으로 다녀오게 되었다.

 

행사에 대한 소개



이번 행사는 한국 MS의 사회공헌팀에서 주최를 하였으며 1 15 MSP를 위한 강의, 116일 기자들을 위한 강의에 이어 진행된 시즌 1의 마지막 행사였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김영욱 부장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접하길 바란다.

  

사실 처음 시작 전 학생들은 IoT에 대해 잘 모르는 듯했다. 어쩌면 IoT(사물인터넷)에 대한 것은 관심 있는 사람들이나 알고 있는 그들만의 리그가 아닐까란 생각이 들면서 어떻게 해야 학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 줄 수 있을지 걱정이 되기도 했다김영욱 부장님의 강의로 시작되었는데 언제나처럼 흥미를 유발할 수 있을 정도로 유쾌했으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

 

시작할 때의 걱정이 기우라는 것은 강의 시작 10분만에 알 수 있었다. 학생들은 내가 우려했던 것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행사에 참여했고 즐거워했다. 그 어떤 강의보다도 답변도 호응도 좋았다. 아두이노에 대한 관심, 나아가 프로그래밍에 대한 관심 자체를 어떻게 이끌어주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본격적으로 아두이노를 설치하는 시간이 되자 여기저기 시끄러워지긴 했지만 그래도 서로 조금 더 빨리 하려고 도전적으로 하는 모습이 귀엽기까지 했다아두이노 실행을 위해 C언어를 배우기도 했는데, 사실 이 시간은 관심이 없는 학생에게는 지루하게도 혹은 어렵게도 느껴질 듯했지만, 함께 하는 MSP 학생들이 학생 개개인을 2:1로 교육하면서 지루하지 않도록 계속 도와 주어서 하기 싫어하는 아이들은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때로 고개를 갸웃거리는 모습을 보자니 외계어 스터디에서의 내 모습 같아서 괜히 입가에 미소가 지어졌다

 

역시 직접 실행을 해 볼 수가 있다는 건 프로그래밍 교육에서 중요한 포인트인 것 같다. 그냥 이론적인 설명만으로는 아무도 흥미를 느낄 수가 없으니... 이번 행사에 참여하고 난 후 어떻게 하면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래밍 교육이란 결국 학생들이 흥미를 느껴서 스스로 조금 더 알고 싶고 배우고 싶게 만들어주는 것이 주목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더욱 강하게 들었다.

 

무조건적인 교육이 아니라 학생들에게 나침반이 되어줄 수 있는 교육!!! 그렇게 하기 위해서 지앤선에서는 어떤 식으로 진행을 해 나가야 할지 생각을 더 많이 해 봐야 할 것 같다.

 

추신 : 뜻깊은 행사를 주최하고 초대해 준 한국 MS의 사회공헌팀과 김영욱 부장님께 무한 감사를 드립니다

by 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